What's New at KACF and around Boston

Congratulations to the composer Michael-Thomas Foumai

Congratulations to MT Foumai whose Korean-folk music inspired piece Village Music had been premiered in Boston in our Gala concert of 2015.

The following is an excerpt taken from the University of Hawaii's News article: 

Michael-Thomas Foumai, a lecturer in the University of Hawaii Manoa Department of Music, has won a 2017 American Society of Composers, Authors and Publishers Foundation (ASCAP) young composer award that encourages talented young creators of concert music. Foumai's award-winning 25-minute long composition—featuring a flute, cello and piano—is titled Manookian Murals.It was first performed in December 2016 by the Dolce Suono Ensemble in Philadelphia, Pennsylvania.
Past winners of the Morton Gould Young Composer Award, the country’s most prestigious and visible award for young composers from ASCAP (American Society of Composers, Authors and Publishers), include Pulitzer-Prize winning composers Jennifer Higdon, Aaron Jay Kernis and Kevin Puts.

"Manookian’s work had an immediate impact that touched upon all my senses," said Foumai. "One could see, hear and nearly smell and taste the ancient Hawaiʻi that he envisioned."
For more information on Foumai and "Manookian Murals,” and to hear a snippet of the composition, visit the “Manookian Murals” website.
"We are so proud of Michael being one of the recipients of this prestigious award," said Lawrence Paxton, chair of the Department of Music. "He highlights the vitality of our faculty and the uniqueness of our nationally respected Music Department and its innovative programs."
Added ASCAP Foundation President Paul Williams, "Nurturing young talent is an essential part of The ASCAP Foundation’s mission. We congratulate these gifted young composters ranging in age from 15 to 30 and thank our dedicated panel of ASCAP members who selected composers from approximately 550 submissions."

http://www.hawaii.edu/news/2017/04/06/foumai-young-composers-award/ 

Comments

East Coast premiere of the Korean film THE WORLD OF US

Belmont World Film will screen the East Coast premiere of the Korean film THE WORLD OF US as part of the 14th Annual Family Festival on Saturday, January 14, at 3:15 PM at the Studio Cinema in Belmont, MA.

According to the organizer of the Festival, it is one of the most beautiful films ever about childhood friendship and not to be missed!

THE WORLD OF US
Saturday, January 14, 3:15 PM
Studio Cinema,
 376 Trapelo Road, Belmont, MA
Directed by Ga-eun Yoon
South Korea | 2016 | 95 min. | Korean with subtitles | Age 8+ ($9)

Sun, a 10 year-old girl from a poor family, is an outcast at school. During summer vacation she meets wealthy Jia, who moves to town to live with her grandmother because her parents are too busy to care for her. The two become best friends, but when school starts, Jia starts to hang out with the cool girls and distances herself from Sun. The two girls eventually realize they have more in common than they think. A rare vivid and delicate portrayal of the life of children. 


Tickets: $9. Purchase in advance at http://www.ticketor.com/belmontworldfilm/event/the-world-of-us-24366?treferrer=SJK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belmontworldfilm.org or call 617-484-3980.
TheWorldofUs
Comments

Elegy for the Fallen, Light beyond Abyss [4.30.2016 Sat 7PM - St. Paul's Church]

360x300 Bostondotcom posting

A gentle reminder about our upcoming concert. It will be at the beautiful space at the St. Paul's church of Brookline, just a block away in the neighborhood. Check out the amazing performers lined up:

This is a paid concert; tickets are available online here. To find more about the concert, please check out its FB event page.

Comments

Voice of Harmony [May 14 Sat 7:30 PM at KCB]

This is in from our friends at KCB: 

On Saturday May 14, the Korean Church of Boston will be hosting a “Voice of Harmony Concert” to benefit our sister church in need.  Previously, thanks to your help, we have been able to successfully sponsor “a benefit concert for Syrian Refugees” and “a benefit for North Korean refugees” to contribute to their aid.  We hope that this benefit concert will also be used to support our neighbors.

The concert program includes classical and jazz works by Mozart, Piazzola, Gershwin, and Strauss, spanning diverse genres for the enjoyment of many.

In addition, the impressive lineup of performers includes winners of several national and international competitions, and those actively involved in various areas of music. We look forward to their demonstration of the depth and beauty of their artistic mastery.

The first half of the concert will showcase the crossover from classical pieces such as Mozart’s Sinfonia Concertante to semi-classical pieces such as Gershwin’s Summer Time.  The second half will demonstrate the beauty of jazz in Piazzola’s masterpiece the “Four Season of Buenos Aires” as well as other music performed by a piano trio an a jazz ensemble.

You may purchase the ticket on-line at https://www.eventbrite.com/e/voices-of-harmony-concert-tickets-24551621561  

20160411 poster

Comments

News from our friends - Spring 2016

12998584 10153605826805698 4514079370857683438 n

Seungho Jang (bass) is graduating from Berklee with a Master’s degree this summer, but before that he had some business to finish. One of them was to play as a member of the Berklee Global Jazz Ambassadors group in the Bimhuis Amsterdam, winning the first prize! Also shown in the photo is the drummer Noam Israeli (far right) who played in Seungho Jang Quintet last Summer. Congratulations. How do you cash a big check like that?

12697175 10153200408536666 1736567362319315522 o

Seungho was earlier this year captured on the stage with the legendary saxophonist Joe Lovano. Sweet.

Terra Han, the gayageum player who headlined the Korean Cultural Festival in 2013 is busy in Korea and in the US. Recently she sent a news of giving a seminar in KAIST, the Korean Advanced Institute of Technology. She also performed several versions of Gayageum. 

12967518 1330301626996783 2830007767302575583 o

12983195 1330302866996659 7559248919867546660 o

Comments

News from our musician friends [Fall 2015]

Michael-Thomas Foumai, whose chamber piece Village Music was one of the highlights of our recent Gala Concert, had his orchestral piece performed by the prestigious American Composers Orchestra in their annual SONiC festival (Sound of a new century - Zankell Hall ) during its Grand Finale. The concert featured five pieces by American composers, all World premiers, and Dr. Foumai’s work, titled “The Spider Thread”- "recounted a rapturous and frantic dash for spiritual salvation—an orchestral high-wire climb, before the thread snaps.” according to the director of the concert.

62da2e 896c68fdc7f8453ba75258eef66d48f3 png srb p 660 448 75 22 0 50 1 20 0 00 png srb

Many of KACF friends would remember TeRra Han, the main performer (Gayageum and Dance) of our first Gala Concert in 2013. Ms Han has since played at prestigious stages around the world, in Paris, Tokyo, Beizing and Seoul, and most recently, last October, gave a full Sanjo concert at the Andrew Weill recital hall at the famed Carnegie Hall.

 TerRa Han benjamin chasteen8904 20150929 676x450

You may check out the review of the event by the local press in NYC here.

Also have a taste of the full(!) Sanjo — probably the same piece as given at the Carnegie Hall, as captured from a recent concert in Tokyo here:

Comments

KACF Gala Concert 2015 [Oct 17 Sat]

Click on the poster of the event below to visit the archive of the whole evening: 

Poster25x36

To view the photos from the event, click on the image below:

KACF Gala Concert 2015

Scenes from the first rehearsal of the pieces

Oyuwa - a concerto for 25-string Gayageum

Village Music by Michael-Thomas Foumai

Comments

News from our musician friends [Summer 2015]

Many of our musician friends who performed in Oasis Cafe or other sponsored events have graduated, moved on and are busy building their career. As of this summer, we have many great news from them!

I-Yun Chung, the leader of the group Aires de Argentina, who brought exciting world music to early days of the Oasis cafe series, had moved to San Francisco a while back, and is now performing as the pianist to the group Tangonero. They expect a CD coming out soon. She also got married recently. Congratulations!

Tangonero

Seungho Jang, who graduated from Berklee recently is now starting the Master’s course at NEC on a scholarship. During his recent visit to Korea, he teamed up with Kiwoong Choi (drums) and Jaehun Kang (piano - now at the Juilliard School of Music) for the old-times’ sake. 

11025201 1405382189792601 275343736807113181 n

Both Kiwoong and Jaehoon seem very happy performing together.

11536065 1405382153125938 5274734933082165768 n

11219130 1405382213125932 4835692673720909980 n

Sumie Kaneko, the Japanese Koto and Shamisen player as well as a superb fusion jazz singer, has recently performed and conversed with an enthusiastic audience at the Museum of Fine Arts. A class act, adding some prestige to her busy resume!

11800172 10203161046186206 776572088298327778 n

Yumi Bae, who had played for us on several occasions performed as the featured soloist with the Boston University Symphony Orchestra last Spring. The piece was Bloch’s Schelomo, a notoriously difficult rhapsody, but beautifully pulled off.

10983386 890470194322125 9136799621973554829 n

Kudos to Eunhye Jeong, the leader of Sigimsae, the Berklee - Korean fusion group that had given us the memorable opening number at KCF60. After her graduation, she put out her first CD. It is the fruit of her successful crowd-funding campaign. 

11096484 10202681852845893 4409677191248059293 o

TeRra Han, the Kayageum player, has been busy back in Korea for the past year with CDs and performances at the prestigious stages in Korea, Japan and China. This Fall, she will continue her series of full Sanjo performance, including a recital at the Carnegie Hall!

11802664 1170350359658578 1827241791415561714 o

Echae Kang, the jazz violinist, has been busy back in Korea, and there is a growing recognition of her talent. In addition to the duo activities (Echae EnRoute) around the performance scene at the famed Hong-Dae area, she had a series of tour concerts around Italy earlier this Summer.  

Cinquecento Jazz Festival in Italy

Eunae Anna Koh, the NEC violinist, who also performed at several events held at ECC chapel, recently placed the 2nd winner at the prestigious Michael Hill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held in New Zealand. You can “hear" the Brahms concerto flowing out of the photo below.

Michael Hill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Hiro Honshuku, the veteran jazz musician, and his group Racha Fora have been actively performing in this area as well as in Japan, and they had a new CD out this Summer. It is a tribute to Miles Davis.

 11794423 1034247216587636 5461956560550193556 o

10644228 895142183831474 3935160290604797412 o

We feel very lucky to have had these talented people for our stage.

Comments

News from our musician friends [Winter 2014-15]

Eunae Koh, the NEC violinist, familiar from several recent performances for KACF, performed the Brahms concerto with the NEC orchestra recently: 

247056 857127837678336 5448303515599955788 n

Seungho Jang who also performed for the the Korean Cultural Festival(KCF) of 2013, as well as leading several Oasis Cafe Jazz concert recently had his recital (along with Kyumin Shim on piano) at Berklee. Here is a scene from the event: 

Nayoung Baik, the Berklee violinist, who also performed during the KCF, also gave her senior recital:  

Terra Han, who had headlined the KCF just had a solo recital, performing one of the Sanjo pieces complete at a prestigious venue in Korea.  

1962490 1415928665377212 1333861920500238868 o

10355422 1417841958519216 6040940738245291910 o

Yumi Bae, the cellist, who played several pieces, some with Ms Han, for KCF and other Oasis cafe concerts, also had one of her recitals toward her doctoral degree, at the Boston University. 

L1010826

Miho Sato, the soprano, who led an interesting concert along with her Japanese friends, is having a Spring concert at St. Paul’s Church, our neighbor: 

NewImage

Sumie Kaneko, our dear friend musician, from KCF as well as Miho’s concert, is becoming a regular headliner in the Dhaka music festival. Here is a picture from last December:

10856660 1044558692228235 6314722338733318524 o

10407948 1045880865429351 6499630296447963877 n

Isaku Kageyama, the Taiko player, performing recently in the East Coast Taiko Conference: 

11002660 10152901006319039 5909411029508918163 n

Comments

Hwaum Boston Chamber Concert [March 21 Sat. 7:30PM]

KACF co-sponsors the Spring Concert by Hwaum Boston Chamber Orchestra. The program features the Overture to Der Freishutz, Beethoven’s Symphony No 3 and Grieg’s Piano concerto. (Yoo Jin Noh, pianist) Mark your calendar 3.21 (Sat) 7:30 PM at Granoff Music Center, Tufts University. 

KakaoTalk Sooihn Hong March 3 2015

KakaoTalk Sooihn Hong March 3 2015

Comments

KACF co-sponsors the tribute concert for Dongjun Yun, the famous Korean Poet

This event is now scheduled for [Mar 21 Sat 7:30 PM] 

The concert is to be held at ECC Children’s chapel at the Korean Church of Boston, 32 Harvard Street, Brookline, MA.

Free admission.

윤동주 70주기 추모공연  보스톤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e performers and previous concerts, visit the organizer’s web site at http://www.snowingmap.com.

For information about Dong-ju Yun, one of the most beloved poets in Korea, here is the Wiki entry about his brief life. 

서시(序詩):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잎새에 나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와 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The proem:

Till my last, to suffer not a blot of shame on looking up at heaven,

My heart has been tormented by mere rustlings of the leaves.

In a spirit of chanting stars, I shall love all the moribund lives.

Then, let me walk on my path given.

The wind whisks by stars as ever on this even.

Comments

News from our young musician friends

As part of the Berklee Global Jazz in Panama team, Seungho Jang performed in many concerts in the region, as well as in the Jazz Club of Danilo Perez, one of the most famous jazz pianists of his generation. 

10606190 10152393857065698 4371398420036597847 n

Upon returning from the tour, Seungho then played with professor Hey Rim Jeon of Berklee in her public radio appearance with WICN.

10662154 10204683694161673 5246303363645850544 o

Kyumin Shim, who played piano during the Korean Cultural Festival last year as well as in Oasis cafe with Kiwoong Choi, performed as the pianist of the Anthony Fung quintet in the Regattar Bar in Cambridge, one of the most prestigious jazz stages in the Boston area. The group’s first CD is out and available on iTunes for purchase at https://itunes.apple.com/us/album/chronicles/id891285933 Congratulations!

1606211 10152222742476666 5270150976801295443 o

Echae Kang, the superb violinist who graced one of the oasis cafe concerts two years ago with the Aires de Argentina group, is back in Korea impressing the audience around the lively Hong-Dae and ITaewon areas with various jazz groups.

10348990 756263757766303 8042198419375436957 n

Kiwoong Choi, the veteran drummer who became friends with Oasis Cafe audience through his multiple concerts is back in Korea after a month of walking along the Camino de Satiago in Spain. When he is not busy fending off pressure from his parents to get married, he is also playing some music!

10380404 751936618203022 8261271263153853202 o

Comments

First concert of Hwaum Chamber Orchestra Season 2014-2015

Hwaum Boston Chamber Orchestra (Jinwook Park, music director - www.hwaumboston.org ) has its first concert of the 2014-15 season at the First Church in Cambridge. (9.27. Sat. 7:30 PM; 20$/ticket, Students Free) The program includes pieces by Mozart, Tchaikovsky, Janacek, Schoenberg and Respighi. 

Hwaum was founded in 2013 to help and sponsor young musicians and enrich our cultural life through classical music concerts. Each season, Hwaum gives two regular concerts as well as the chamber music series and various charity concerts. In the last season, they included concerts for the North Korean Refugees,  Blessed Lament (for KACF), and the memorial concert for the victims of Seweol accident.

In coming months, it will also perform in Rhode Island (10.5), as part of the 250th anniversary of Brown University festivities. For tickets and other information, contact sooihnee@comcast.net or 978.821.9434. 

Hwaum

Boston poster black OLD 09011013

Comments

News from our musician friends

NewImage

NewImage

Last October, KACF co-sponsored the Korean Cultural Festival in which the Kayageum player TeRra Han graced the concert along with many musicians familiar from our recent concerts. Among the highlights, the concert featured an interesting juxtaposition of the highly experimental Paintbrush Orchestra and the footages of video art by Nam June Paik who is considered the father of the modern video art. Last May, TeRra had her own spin on Nam June Paik, playing music by the eminent classical composer Sukhi Kang of Korea in the prestigious National Modern Art Museum as well as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 concert also featured the German musician Roland Breitenfelt on electronic sound.

'

Sumie Kaneko, another dear musician friend of ours, spent a busy Summer week as the invited performer for the Dhaka Summer Concert in Bangladesh. 

 NewImage

NewImage

Comments

Scenes from rehearsal for "Broadway to Hollywood"

DSC09376

DSC09391

DSC09372

DSC09412

DSC09413

DSC09358

DSC09423

DSC09332

DSC09394

Comments

Memorial Concert for the Victims of Seweol Ferry Accident

NewImage

Comments

Hwaum Boston Chamber Orchestra "Russian Music Night"

 NewImage

[Hwaum Boston Chamber Orchestra (Jinwook Park, conductor) and the pianist JeeHae Ahn, playing Rachmaninoff’s Piano Concert No 2 @ Granoff Music Center, Tufts University.]

The following is an excerpts from the local press reporting on the concert: [go to  the original article]

NewImage

또 하나의 아름다운 음악회가 창조됐다. 화음 보스톤 챔버의 ’봄 음악회2014’ 이다. 지난 22일 Tufts대 Granoff  Music Center에서 열린 봄 음악회는 특별히 여러 분야의 분들로부터, 또 음악회의 여러 면에 대해 많은 찬사를 받은 Spring Concert 였다. 이번 음악회를 책임 진 화음 보스톤의 대표 입장에서 볼 때 우리 한인오케스트라 ‘화음 보스톤’의 젊은 연주자들이 너무나 자랑스러웠고 기획자로써도 보람 있는 값진 음악회였다. 박진욱 음악감독의 음악적 역량과 열정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훌륭한 연주였고, 피아니스트 안지혜 씨(변화경교수 사사)의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Concerto No.2연주는 최상의 수준이었기에 모든 관객이 숨죽이며 감상한 멋진 봄 음악회였다. 경쾌하고 생동감 있는, 모짜르트의 ‘피가로의 결혼’서곡으로 이쁘게 시작된 음악회는, 곧이어 모든 음악애호가에게 사랑 받는 차이코프스키의 ‘비창’과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콘체르토 No.2 , 두 대곡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너무도 잘 알려진 곡들이지만 오디오로 들을 때와는 비교할 수 없는, 너무도 생생해서 그 섬세한 색채와 화음이 눈에 보이는 듯 세세하고 민감한, 아름다운 부분들이 오감을 통해 직접적으로 느껴져서, live로 들을 때에 visual또한 그 음악의 진수를 맛보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나 자신이 사랑하는 이 곡들을 들으며 보며 새삼 느꼈다.  한마디로 대곡의 진가를 마음껏 음미할 수 있는 훌륭한 음악회였다. 연주자들도 리허설을 하면서 이 음악들을 진심으로 enjoy 하며 열심으로 연습했다는 얘길 들었기 때문에, 관객과 연주자가 하나되는 기쁨이 있어 참으로 보람이 있었다. 또한 음악회정보를 달라고 전화해주신 많은 분들과 여러 얘기를 직접 나누며 교류할 수 있었던 것도 좋은 경험이었다. 구순을 바라보는 한 어르신과는, 차이코프스키와 라흐마니노프의 레퍼토리에 대해, 또 음악을 사랑한 일생에 대해 얘기를 나누며 친분을 나누었고, 한국 입양아를 둔 미국가정과 국제결혼을 하신 분, 음악공부를 하는 자녀를 둔 한인 분들 등 많은 사람들과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면서 한인오케스트라에 대한 자부심과 기대를 나누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한 러시안 관객은 큰 감동으로 음악을 들었다면서, 러시안 커뮤니티에 ‘Russian Night Concert’ 광고가 전달되지 않은 것을 몹시 아쉬워했다. 그 관객은 화음 보스톤의 높은 수준에 감탄을 연발했고, 앞으로 화음 보스톤의 활동을 더 넓게 알리자고 용기를 북돋아주기도 했다.
화음보스톤의 창단취지대로 이 지역의 뛰어난 재능을 가진 한인음악가들에겐 좋은 연주 기회를 주어 밀어주고,  Korean으로서의 자부심을 갖게 해주는 수준 높은 음악회로 한인사회에 문화적 기여가 이루어지는 역할을 해나가는 한인오케스트라가 될 것을 다짐해본다.  화음 보스톤 챔버는 한 해 두 번의 정기연주회와 세 번의 화음 챔버 앙상블 연주, 병원 방문 연주, 또 ‘집으로 찾아온 클래식 음악회 house concert’등으로 다양하게 일 년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화음 보스톤 챔버는 우리가 사는 보스톤 지역 전문 음악인들로 구성돼 있다. 아름답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많이 많이 성원해 주시고 기대해 주시고 또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 다음 연주는 5월에 화음 챔버 앙상블로 추진되고 있다. www.hwaumboston.org  (장수인 화음보스톤 대표) 
The concert was co-sponsored by KACF.
Comments

Korean News Article about Terra Han

Terra Han, the kayageum player who graced our gala concert last October of 2013 spent busy months in Korea. Her upcoming recital was recently picked up by a prominent music columnist for one of the premier Korean news papers. [한국일보 2014.03.24 A28면]

2014 03 26 12 10 58

가야금주자 한테라와 그의 스승 작곡가 강석희 [장병욱의 쪽빛보다 푸르게]

 

NewImage

6세기 가야의 우륵에서 21세기의 강석희까지, 가야금 주자 한테라(32 韓泰來)가 기꺼이 떠안은 예술의 업보는 문자 그대로 시공을 초월한다. 재즈 뮤지션도 모자라 전위적 색소폰 주자 존 존(John Zorn)마저도 자연스레 자신의 영역으로 끌어들이는 그녀를 만나 변신이란 말은 상투어가 된다. 분명 본인에게는 살짝 뒤척임, 즉 번신(飜身)이었는지도 모르지만 그것은 결국 변혁의 연속이었다. 길지 않은 세월 안에 이뤄낸 그 눈부신 궤적을 쫓아가는 것만으로도 숨가쁠 지경이다.

영어에 자신 있는 사람들은 영문판 위키피디아를 보는 편이 더 낫겠다. ‘한테라(Han Terra)’라고 검색해 보자. 정통에서 전위까지를 망라하는 사실(fact)들이 긴 두름으로 엮여 있다. 전통과 변혁은 이렇게 공존할 수도 있는 법인가. “10대 초반에 성금연 최옥삼 김죽파 가야금 산조 전바탕을 떼고, 가야금 수석으로 국립국악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고등학교장 추천제 수시 전형으로 서울대 국악과에 입학” 등. 국내 주요 경력의 뒤를 “2010년 가야금 연주자로는 최초로 미국 록펠러 재단 장학생으로 선정”이라는 새 이정표가 잇는다. 뉴욕 문화와의 해후는 필연이었던 셈이다.

그 곳에서 실험ㆍ즉흥ㆍ전위 음악의 진수와 그는 충돌했다. 현대 재즈의 거물 존 존은 물론 필립 글래스, 스티브 라이히 등 미니멀리즘의 거장들이 그 가야금에 감복했다. 이를 테면 존의 소감은 이러했다. “(테라가)내게서 받은 음악적 영향이 있다면 오히려 내가 감사할 지경이다.”

뉴욕 거주 직전, 일본으로 건너 가 본격적으로 가야금을 소개하는 시간이 있었다. 고토, 샤미센 등 일본의 전통 악기들을 배우고 가야금으로 일본 고유의 음악을 해석했다. 맛보기를 넘어선, 문화 교류의 참 의미를 새삼 새기게 하는 행보였다.

그가 맘 먹고 서울에 왔다. 물과 불의 공존을 보여주려는 듯, 정통과 진보를 아우른다. 옴니버스 식의 구색 갖추기가 아닌, 자신의 본령을 확인하고 천명하는 자리다.

지난 7일 서울 이유진갤러리를 필두로 닻을 올린 갤러리 콘서트가 19일 대전 갤러리이안, 20일 서울 갤러리담을 거쳐 4월 19일 잠실 롯데갤러리 등지로 이어지는 일정이 먼저다. 15세까지 스승 김일륜에게서 전수 받은 성금연, 최옥삼, 김죽파 류 등 전통 가야금의 주류를 확인하는 현장이다. 이번 내한 공연은 뉴욕, 도쿄, 파리 등지에서 5개 국어를 구사해 가며 벌인 갤러리 연주회의 근황을 확인할 기회다. 이상은 그의 절반이다.

또 다른 절반, 현대 음악과의 연관에서 우리는 달의 이면과 맞닥뜨린다. 현재는 4월 중순께로 출발점이 잡혀 있는 ‘한테라의 가야금 Révélation(계시ㆍ폭로ㆍ재발견이라는 뜻의 불어)’. 바로 앞에 그는 ‘세계적작곡가 강석희 팔순 기념 헌정 음악회’라는 짧은 팻말을 달아 두었다. 가야금 현대음악연구회도 뜻을 함께 한다. “연주회에서는 산조 가야금, 풍류 가야금, 25현 가야금 등이 등장하죠. 내 작품을 국악 쪽 시각에서 재조명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80이라는 나이는 미상불 숫자에 불과한 듯, 이 왕성한 현역 작곡가는 어떤 기대에 부풀어 있다.

분당에 따로 마련한 작곡 작업실 풍경은 여전하다. 밀집한 도서와 자료 탓에 품위 있게 대화하기는 애초에 글렀다. 그가 20여 년 전 주문해 만든 진공관 앰프와 수제 스피커가 이 공간의 성격을 말해 주고 있다. “저음 특성이 우수하죠.” 독일 전자음악 스튜디오는 한계치의 큰 소리를 수시로 구사하는 까닭에 청력이 멀쩡한 전자음악 작곡가가 없다, 독일 스튜디오가 학문적이라면 프랑스는 실용적이다 등등 현대 음악계의 뒷풍경을 전하는 노작곡가의 거동이 조금은 불편하다. 동짓달 눈 많이 오던 날, 길 가다 미끄러져 다리를 약간 다쳤다.

“선생님을 국악적으로 오마쥬 하는 거에요. 자신의 전공 분야를 벗어난 작업인데도 적극적으로 대담하게 표현한 건 대단한 일이죠.” 한국에서는 2010년 이후 처음인 이번 독주회의 성격을 설명한다. ‘예불’ ‘취타향’ ‘명’ ‘가야금을 위한 다섯 개의 정경’ 같은 스승의 국악적 작품은 당연히 한씨의 2004년 서울대 음대 국악과 졸업 논문 등 줄기찬 탐구의 주제였다.

‘평창의 4계’ ‘니르마나카야’ ‘부루’ 등 강씨의 대표작이 가야금으로 연주되;기는 처음이다. 한씨의 어깨가 무겁다. 작곡가가 거는 기대의 부하도 덤으로 실려 있다. “예를 들어 작곡 당시는 기계적 미니멀리즘을 구사해 차가운 선율이었던 것이 가야금 연주에 얹히니 인간미를 띠게 될 거에요.” 앵콜곡으로 비틀즈의 히트곡 ‘Get Back’이 준비돼 있다니 호기심이 동하지 않을 수 없다. 실은 강씨가 1986년에 일본 도시바 레코드의 위촉으로 지어둔 작품이다.

그런데 다분히 암시적인 공연 타이틀은 무엇을 겨눈 것일까. 서양 음악의 관습을 공부한 작곡가들이 가야금을 못다 이해하고 지은 작품들에서는 어떤 이물감이 느껴지기 십상이다. 한테라는 그런 이물감이 극복됐음을 확인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크게 봐서는 산조의 본래 개념인 연주자 중심주의와 부합하는 거죠.” 8순이라는 시점적 문제를 넘어선, 보다 본질적인 이유가 있는 것이다.

가야금의 특수성을 하드웨어적으로 입증하는 보기 드문 자리이기도 하다. 25현 가야금을 위해 작곡된 ‘가야금을 위한 다섯 개의 정경’은 다스름(조율)의 개념을 확장해 가야금 연주로서는 처음으로 안족(雁足)의 위치를 고쳐 연주한다. 그 같은 조옮김을 3분 안에 해 내는 광경은 분명 볼거리일 것이다. 중요한 것은 그것이 노장 강석희의 미학적 선택이라는 점. 그 과정까지 음악의 일부로 받아들이자는 뜻으로 절대 즉흥이나 해프닝의 차원이 아니다. 우연이 아니라 의도된 사건, 즉 창작의 일부인 것이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했다. 두 세대는 떨어진 이들의 만남은 2004년 한테라가 학사 논문을 준비하며 이뤄졌다. 당시는 기교적으로 난곡(難曲)이었던 강씨의 가야금 곡 ‘다섯 개의 정경’에 대한 분석을 애송이 학사가 시도했다. “당시 내게는 심각했던, 현대 음악과 가야금 사이의 괴리를 극복해 보고 싶었어요.” 듣고 있던 스승, “당시 한국 악기의 연주력이 기술적으로 퇴화하고 있다고 느껴 가장 난곡을 연주하고 나면 늘 것이라는 기대감에서 지은 곡”이라 거들었다. 가야금은 세계 혹은 음악의 본질로 나아가는 통로다.

“내 생각으로는, 강 선생님은 연주자로서의 나를 분명 좋아하실 거에요.” 한테라의 말은 칩거하듯 작업에 몰두 중인 노대가의 마음 한 켠을 따스하게 했을 것이다. 여전히 그는 대형 악보와 씨름하는 현역이다. 작곡 위촉은 여전히 그를 고무하는 자극제다. “88올림픽 개막식 때의 ‘프로메테우스의 불’을 비롯해 내가 발표한 모든 작품은 위촉을 받은 곡이다.” 프로로서 당연한 일이라는 설명. 그러나 제자가 바치는 이번 콘서트는 냉철할 것만 같은 현대 음악 속에 흐르는 온기로 채워지는 자리다.

2006년 대관령음악제가 위촉한 ‘봄(평창의 사계 중)’은 아름다움에 대한 전통과 현대의 개념이 어우러진다. 바이올린 솔로가 테라의 가야금이다. 1976년 작 ‘부루’에서는 테라의 춤과 노래까지 곁들여지니 문자 그대로 악가무의 총체극이 된다. 가야금의 몸통까지 타악기로 변한다. 모든 부위가 악기로 역할한다. 어릴 적 자신에게 책 읽어 주던 어머니의 목소리를 구현한 이 작품이 임자를 만난 것이다.

세 개의 유파를 마스터한 소녀는 국악고 2학년으로 접어 들며 모든 게 시들해져 호기심을 잃게 됐다. 정규 과정보다 더 어려운 것을 하고 싶다는 갈증 끝에 가야금을 그만 둘까도 생각할 정도였다. 서울대 음대 국악과도 실마리를 제공하지 못한 난제였지만, 당시 한국의 세계적 작곡가라며 친구가 알려 준 강석희의 존재는 그를 구원했다. 대학 4학년 때 친구 소개로 인사했다. “예술적인 문제에서는 민족주의자적 시각에 갇혀서는 안 된다는 말씀은 아직도 생생해요.” 누구보다도 전통음악 수련을 견고하게 한 그에게 신지평이 그렇게 열린 것이다.

한테라의 행보를 받쳐 주는 것은 견결한 자존감이다. 해외 콘서트에서 왜 서양인들이 가장 전통적인 가야금 산조나 가진회상 등 정악 전바탕 연주에 열광하는지를 누구보다 잘 안다. 그는 “곧 있으면 가야금 세월 30년”이라 말했다. 한국 최고의 스승을 모셨고, 최소한 자기 음악의 질을 떨어뜨리지 않겠다는 자긍심이 농축돼 있는 말이다.

“나는 편식이 싫다”. 30년 한 우물 판 그가 말했다. 세상의 모든 소리를 가야금으로 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의 가야금은 그렇다면 가장 믿음직한, 신성 불가침의 용매다. 대척점에 설 지도 모르는 강석희의 작품을 연구하는 근거다. “보다 클래시컬 한 걸 하겠다는 국악인의 자긍심 때문이다. 선생님은 내 자긍심의 징표다.” 그러나 어쩌다 TV에서 부르면 모두 거절한다. 우리 것의 본질을 너무나 쉽게 변질시킨다는 이유에서다.

현재 학생 신분 아닌 아티스트 비자로 뉴욕시 맨해튼에서 살고 있다. 2010년 록펠러재단의 아시아문화협회 (Asia Culture Counsil) 후원 아티스트로 지정된 그를 세계적 음악학자 로버트 프로바인 교수는 “걸어 다니는 예술품(moving work of art)”이라 일컬었다.

한국일보, 장병욱 선임기자

original news article can be found here

Comments

Interview with TeRra Han and Professor David R. McCann

We had a chat with Professor David McCann of Harvard University and TeRra Han, the Kayageum player who will perform in the upcoming Gala Concert. 

They talked about various aspects of Korean culture, its music, literature. 

Comments

Hwaum Boston Chamber Orchestra concert

Our friends at Hawum Chamber Orchestra is giving a concert on Oct 6.

Hwaum Boston Chamber Orchestra charity concert poster  Donation to KSNE Oct 6th 2013

Comments

2013 KACF Fundraiser Dinner and Gala Concert

Poster sonnet

Comments

KACF co-sponsors the Korean Cultural Festival 2013

KACF is co-sponsoring the Korean Cultural Festival in town. The Korean church of Boston (KCB) has been hosting the Festival annually some years ago. After a hiatus, it is reboot celebrating the special occas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KCB.  Free and tasty Korean food will be on offer beginning at 6 PM, and the main concert starts at 7 PM at KCB, 32 Harvard Street, Brookline. 

36x48 KCB Poster

Comments
See Older Posts...


© 2013-2016 KACF Contact KACF